서울대경영대 김상훈학장 미래에셋자산운용 MBA 발전기금
SNUbiz창업 SNUBIZ Members
지난 ISSUE
지난 ISSUE
People/인터뷰

MBA 졸업생들의 이야기

MBA 졸업생들의 이야기

by 제이콥 피어슨 (MBA 18기 학생홍보대사), 김가현(MBA 18기 학생홍보대사)

 

Q 1. 현재 어디에서 근무하고 있는지, 담당 업무에 대해서 소개 부탁드립니다.

사킬 그레이 동문) 저는 현재 한미교육위원회로도 알려진 풀브라이트 코리아에서 프로그램 담당 공무원으로 근무 중입니다. 풀브라이트는 학생, 학자, 전문가들을 위한 그랜트 프로그램을 통해 한미관계 촉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제 주된 업무는 한국 교육 관리자들을 미국으로 보내어 두 주 동안의 집중 세미나를 통해 미국 교육 시스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는 한국 국제 관리자 프로그램을 감독하는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한국 교수 및 전문가들이 미국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지원합니다. 제 역할에서는 신청서 처리, 협력 기관과의 협상, 두 국 간의 연결 관리 등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 직책에 있어서는 2.5년 동안 지속되어왔으며, 특히 영어 원어민이자 한국어 능력 시험(TOPIK) 5급을 취득한 저에게는 풍부한 경험이었습니다. 이 역할은 제게 큰 기여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 문화와의 깊은 연결을 강화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I am currently employed as an Associate Program Officer at Fulbright Korea, also known as the Korean American Educational Commission. Fulbright plays a pivotal role in fostering Korean American relations through its grant programs designed for students, scholars, and professionals. My primary responsibility involves overseeing the Korean International Administrators program, which focuses on sending Korean education administrators to the United States for a two-week immersive seminar to enhance their understanding of the U.S. education system. This initiative supports Korean professors and professionals in their transition to the U.S. In my role, I play a key part in facilitating applications, negotiating arrangements with partner organizations, and managing connec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I have been in this position for 2.5 years, and it has been an enriching experience, particularly given my status as a native English speaker and having attained Korean language TOPIK level 5. This role has not only allowed me to contribute significantly but has also provided a unique opportunity to deepen my connection with Korean culture.

차철영 동문) 저는 판교에 있는 사이버위협 인텔리젼스 회사 에스투더블유(S2W)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는 다크웹에서 발생하는 데이터 유출 정보 및 해킹 공격과 같은 각종 외부 위협 정보를 수집∙분석하여 고객사가 선제 대응할 수 있도록 인사이트를 주는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한 현재 인터폴 및 군 정부 기관, 국내 유명 기업에 저희 회사의 인텔리전스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제가 리드하고 있는 라이브팀은 고객 경험 관리를 통해 고객의 니즈를 분석하고 이를 서비스 개선에 적용하며, 회사 내 그레이 영역을 찾아내 이슈화하고 주도적으로 해결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저는 주로 시장 조사로 알려진 Ipsos의 시니어 전략 컨설턴트입니다. Ipsos는 선거 예측을 용이하게 하는 설문 조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더불어 Ipsos는 주로 순수한 비즈니스/금융 컨설팅이 아닌 마케팅 조사 또는 시장 진출 연구에 특화된 작은 컨설팅 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시장 진출은 자동차, 의료, 전자제품, 교육 및 에너지와 같은 다양한 산업에서 새로운 시장에 진입하는 잠재력을 탐험하는 것으로 정의됩니다. 주로 대상 시장에 중점을 두고 특정 프로젝트를 위해 소규모 팀 협업에 참여합니다.

I’m a senior strategy consultant from Ipsos, a company primarily recognized for its market research. They are well known for conducting surveys to facilitate election predictions. In addition, Ipsos maintains a small consulting team that specializes in marketing research or go-to-market studies, as opposed to pure business / financial consulting. Go-to-market is defined by exploring the potential of entering a new market within a variety of industry ranging from automotive, healthcare, electronics, education, and energy. Their focus is on the target market, and they typically engage in small team collaborations for specific projects.

구나연 동문) 현재 LG전자 H&A본부 CX 경험기획팀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미래에 출시할 제품의 고객경험여정(CEJ)을 수립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선행제품에 반영할 개선점 도출, 새로운 고객 및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Q 2. MBA에 진학하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요?

사킬 그레이 동문) 국제 학생으로서, 대한민국 서울대학교(SNU)에서 MBA를 공부하기로 결정한 것은 다양한 이유들의 결합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뉴욕 SUNY Stony Brook(SBU)에서의 아시아/아시아계 미국인 연구 전공으로부터 대한민국 문화에 대한 깊은 흥미가 시작되었습니다. 뉴욕에서 많은 한국 친구들이 있었고 K-Variety 프로그램 팬이었기 때문에 이 연결을 탐험하고 싶다는 욕망이 더욱 증폭되었습니다. MBA 프로그램은 문화적 이해를 높이는 데 뿐만 아니라 이미 은행 분야에서 경력을 시작한 나에게는 경력을 끌어올리는 기회로 보였습니다. 한국에서 프로그램을 완료하기로 선택한 것은 학문적 및 전문적 발전의 완벽한 조화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재미있게도, 장기적으로 한국에 머물기로 한 결정은 개인적 연결성에도 영향을 받았습니다. 제 한국인 남편과, 저는SNU MBA를 위해 한국으로 오기 전 뉴욕에서 만났습니다. 우리는 처음에 SBU에서 졸업한 후 참여한 한국어-영어 언어 교환 그룹을 통해 연결되었습니다. 특히, 남편은 한국 웨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뉴욕에서 1년 이상 영어 공부와 인턴십을 진행한 경험이 있었습니다. 이러한 개인적 및 전문적 측면들의 결합으로 제게는 대한민국에서 MBA를 취득하는 것이 학문적 및 개인적 성장 양면에서 풍부하고 균형잡힌 선택이 되었습니다.

As an international student, the decision to pursue my MBA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in South Korea stemmed from a combination of factors. My undergraduate studies in Asian/Asian American Studies at SUNY Stony Brook (SBU) sparked a deep interest in Korean culture. Having many Korean friends in New York and being a fan of K-Variety shows further fueled my desire to explore this connection. The MBA program presented itself as an opportunity to not only enhance my cultural understanding but also propel my career, especially since I had already embarked on a career in banking. Choosing to complete the program in Korea seemed like the perfect blend of academic and professional development.

Interestingly, my decision to stay in Korea long-term was also influenced by personal connections. My husband, who is Korean, and I met in New York during my going-away party before I came to Korea for my MBA at SNU. We initially connected through a Korean-English language exchange group I engaged in after graduating from SBU. Notably, he had participated in the Korea West program, spending over a year in New York to study English and undertake an internship. These personal and professional aspects combined made pursuing my MBA in South Korea a fulfilling and well-rounded choice for both my academic and personal growth.

차철영 동문) 평생직장이 없는 요즘 같은 시대에 더 늦기 전에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었습니다. 오랜 기간 IT 공부를 했고 7년동안 IT업계에서 일하며, 진정으로 하고 싶은 일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이에 대한 로드맵을 그려보니 첫 발걸음을 떼기 위해 커리어 전환이 필요했고, MBA가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습니다. 또한, 제가 가진 IT 기술과 MBA가 합쳐진다면 융합형 인재로써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시장에서 경쟁력이 생길 것이고, 제가 할 수 있는 일도 많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서울대학교에서 MBA를 공부하기로 한 결정은 감각 및 소비자 과학 산업에서의 경력에서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전 컨설턴트로서, 저는 소비자 선호도에 맞추어 디자인된 제품을 전문적으로 다루었으며 종종 초콜릿 맛 시험과 같은 활동을 통해 소비자의 선호 및 비선호 특성을 파악하는 업무를 수행했습니다. 다양한 제품들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즐거움을 느끼고 있었지만, 테스트 과정과 그 결과의 반복적인 성격이 제한적으로 느껴졌습니다. 이 깨달음이 경력 변화를 원하는 욕구를 자극했습니다. 전략 및 비즈니스 컨설팅으로 전환하려는 초점을 두면서, 이러한 변화를 촉진하기 위해 공식 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했습니다. MBA를 공부하는 것은 필요한 기술과 지식을 얻기에 이상적인 길로 보였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공부하기로 한 결정은 개인적인 요인에서 더 큰 영향을 받았습니다. 제 남편은 한국인으로, 영국의 초콜릿 회사에서 다섯 년간 함께 일하면서 만났습니다. 우리의 연결은 실제로 직장에서 주최한 언어 교환을 통해 시작되었습니다. 아시아를 휴가 목적지로 선택한 후 대한민국에서의 생활이 공동의 열망이 되었습니다. 남편과 함께 한국에서 삶을 쌓아나가는 가능성과 함께 서울대학교에서 제공하는 훌륭한 MBA 프로그램은 학문적 및 개인적인 성장을 위한 매력적인 선택으로 나타났습니다.

My decision to pursue an MBA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as influenced by my background in the sensory and consumer science industry. In my previous role as a consultant, I specialized in designing products tailored to consumer preferences, often conducting activities such as chocolate taste tests to discern characteristics of consumer likes and dislikes. Despite enjoying the variety of products, I had worked on, I found the repetitive nature of the testing process and its outcomes to be limiting. This realization prompted my desire for a career change. With a focus on transitioning into strategy and business consulting, I recognized the need for formal education to facilitate this shift. Pursuing an MBA seemed like the ideal path to gain the necessary skills and knowledge.

The decision to study in South Korea was further influenced by personal factors. I met my now husband, who is Korean, while working together in a chocolate company in the UK during my five-year tenue. Our connection actually began through a work hosted language exchange. After targeting Asia for a vacation, the idea of living abroad in South Korea became a shared aspiration. The prospect of building a life in Korea with my husband, coupled with the excellent MBA program offered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made it a compelling choice for my academic and personal growth.

구나연 동문) MBA에 진학하는 다양한 이유 중 저는 경영학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 습득과 이를 바탕으로 커리어 전환이 목표였습니다. 경영학과 경제학에 대한 전반적인 학문적 지식에 대한 갈증이 많이 있었는데요. MBA 과정에서 금융, 회계, 전략, 마케팅, 인사, 생산 등의 과목들을 공부하면서 경영 전반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었습니다. 특히, 다양한 사례와 이론들을 접하고, 학우들과 토론하며 전략적 관점으로 생각하고 논리적으로 결과물을 도출하면서 경영에 대한 통찰을 할 수 있었습니다.

 

Q 3. MBA 수학하는 동안 예상치 못했던 어려움을 겪었던 적이 있었나요?

사킬 그레이 동문) 국제 학생으로서 몇 가지 예상치 못한 도전과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특히 언어 측면에서의 난관이 있었습니다. 미국에서 한국어를 취미로 배웠지만, 원어민들과 언어적으로 따라가는 것은 상당한 도전이었고, 처음에는 한국 비즈니스 강의에 등록할 자신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는 학위를 받기 전에 한국어를 일정 수준 이상으로 능숙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이에 더해 당시 MBA는 SMBA와 GMBA 과정으로 나뉘어 있어서, 하이브리드 구조로 인해 서로 다른 과정의 학생들과 소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초기 장애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전에 6개월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이 기간 동안 우리는 유대감을 형성하고 연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는데, 이는 이후 봉쇄가 시작되고 모든 수업 등이 온라인으로 전환될 때 매우 값진 자산이 되었습니다.

As an international student in the program, I encountered some unexpected challenges and difficulties. One notable hurdle was the language aspect. Although I had studied Korean language casually in the U.S., studying it in its country of origin proved to be much more challenging. Catching up with native speakers presented a notable challenge, and initially, I lacked the confidence to enroll in Korean business courses. In the end however, I was able to really shift my learning curve and gain a working level proficiency before graduation.

Compounding this, our program at the time was divided between SMBA and GMBA, making it a bit challenging to connect with students in the opposite program due to the hybrid structure. However, despite these initial obstacles, we had six months together before the onset of COVID-19. During this time, we had the opportunity to bond and form connections, which proved invaluable when the subsequent lockdown occurred, and everything shifted to a virtual structure.

차철영 동문) 경영학은 처음 배웠고, 매달 2과목씩 소화해야 하는 커리큘럼에 네트워킹까지 해야 했습니다. 팀 프로젝트와 퀴즈, 시험, 그리고 각종 대회 및 행사에 참여해야 해서 쉴 틈 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특히 재무 관련 과목들을 수강할 때는 수업 내용이 너무 어려웠는데, 팀 프로젝트에서 팀원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도서관에서 밤새워 공부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이런 시간을 통해서 시간 관리를 효율적으로 하는 방법을 체득하고, MBA에서 수학했던 과목들이 협업에서 직간접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2020년에 GMBA 15기로 졸업한 졸업생으로서, 저는 MBA 프로그램 동안 예상치 못한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이 기간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정점을 찍은 시기와 일치했습니다. 온라인 수업과 하이브리드 형식을 채택했으며, 안전 우려로 인해 학생들이 직접 참석하기에 망설임이 있었습니다. 대면 MBA 활동이 크게 제한되어 오프라인 행사나 네트워킹 기회에 참여하기가 어려웠습니다.

더불어 MBA 시작 전에 저는 부산에서의 2년 근무 계약이 끝나고 있었으며, 코로나로 인한 지연 없이 공부를 시작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에서의 교환 프로그램 계획은 COVID-19 규제가 가장 엄격한 국경 폐쇄로 무산되었습니다. 게다가 저는 일본의 Hitotsubashi University에서 진행되는 Global Residence Program (GRP) 참여를 가장 기대했으나, 다시 한 번 COVID 제약으로 인해 이 프로그램이 가상으로 전환되었습니다. 이러한 예상치 못한 상황은 MBA 프로그램 동안 저에게 독특한 도전을 제시했습니다.

As a graduate of the 15th class in 2020, I encountered unforeseen challenges during my MBA program, which coincided with the height of the COVID-19 pandemic. The program adopted a virtual class split hybrid format due to government restrictions in Korea, prompting hesitation among students to attend in person due to safety concerns. In-person MBA activities were significantly restricted, making it difficult to engage in offline events or networking opportunities.

Adding to the complexity, prior to the start of the MBA my two-year work contract in Busan was coming to an end, and I was eager to commence my studies without any delay caused by the pandemic. Unfortunately, my plans for an exchange program in Japan were thwarted as borders were closed as it had some of the strictest COVID-19 regulations. In addition, I was most looking forward to attending the Global Residence Program (GRP) at Hitotsubashi University in Japan, however again, due to COVID restrictions this program was made virtual. These unexpected circumstances presented unique challenges to my international student experience during the program.

 

Q 4. MBA 수업이 경력에 도움이 되었는지요?

사킬 그레이 동문) 서울대학교의 MBA 프로그램은 제 경력에 매우 유익하였습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경영전문대학원으로서 SNU가 가지고 있는 명성과 광범위한 네트워크는 저의 전문적인 입지를 크게 향상시켰습니다. 더불어 MBA 교수진과 국제교류처(OIA)의 헌신적인 직원들로부터 받은 지원과 안내는 국제적인 연결을 원활하게 돕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습니다. 서울대 MBA 프로그램은 귀중한 학문적인 통찰력뿐만 아니라 저의 경력 성장에 기여하는 계속된 광범위하고 영향력 있는 전문 네트워크의 문을 열어 주었습니다.

The MBA program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as proven to be highly beneficial for my career. Being associated with the top business school in South Korea, the prestige and extensive network that SNU carries have significantly enhanced my professional standing. Moreover, the support and guidance from MBA professors and the dedicated staff within the Office of International Affairs (OIA) played a crucial role in facilitating international connections. The program not only provided valuable academic insights but also opened doors to a broad and influential professional network that continues to contribute to my career growth.

차철영 동문) 우선 지식 습득 측면에서, 저는 공학도였기 때문에 MBA에서 전략이나 재무, 마케팅 등의 새로운 학문을 배울 수 있었고, 현재 중간 관리자로 직무를 수행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던 기회였습니다. 현재 일하고 있는 회사도 MBA 선배님을 통해 처음 소개받았고, 동문과 함께 사업 프로젝트도 진행하며, 선후배님들과 주기적으로 모임을 가지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에 대한 시도도 하고 있습니다. “좋은 사람 옆에 좋은 사람이 있다”는 말처럼 서울대 MBA 출신의 좋은 사람 네트워크를 점점 더 확장하고 있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MBA 프로그램은 제 경력에 있어서 매우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감각 과학 분야에서 시작했던 저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주제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여 포괄적인 학습 경험을 선사했습니다. 특히 전략, 회계 및 M&A와 같은 강의는 상당한 도전을 제시하여 학습 경험의 심도를 더욱 강화시켰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전략 컨설팅 분야로의 전환에서 특히 중요했으며, 이 프로그램 동안 획득한 다양한 지식 없이는 도전적일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MBA 프로그램의 1.5년 동안은 비즈니스 개념을 철저히 탐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언어 기술 향상에도 큰 역할을 했습니다. 영어와 한국어로 진행되는 수업으로, 저는 동료 학생들 및 교수님들과 한국어로 대화하고 실습하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이로써 언어 능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었습니다. 저는 다른 국제 학생들에게 언어 능력에 100% 자신이 없더라도 한국어 수업을 고려해보도록 강력히 권장합니다. 교수님들은 우리에게 매우 관대했고 우리가 언어 능력 향상에 헌신적이라는 것에 대해 전반적으로 기뻐했습니다.

Yes, absolutely. The MBA program has been an invaluable experience for my career. Coming from a background in sensory science, the program exposed me to a wealth of new business topics, providing a comprehensive learning experience. Notably, courses such as strategy, accounting, and M&A presented considerable challenges, further solidifying the depth of the learning experience. This exposure was particularly crucial for my transition into the field of strategy consulting, a move that might have been challenging without the diverse knowledge gained during the program.

The 1.5-year duration of the program not only allowed for a thorough exploration of business concepts but also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enhancing my language skills. With classes offered conducted in both English and Korean, I had the opportunity to attend and practice conversations with fellow students and professors in Korean, contributing largely to the improvement of my language proficiency over the course of the program. I highly encourage other international students to consider the courses in Korean even if not 100% confident in their language ability as the professors were very lenient with us and overall happy that we were so dedicated to improving our language ability.

구나연 동문) 졸업하기 2달 전 서울대 경력개발센터에서 진행한 경영시뮬레이션 프로그램에서 가상기업의 매출액 및 영업이익성과 극대화로 최우수상이라는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분명 1년 전이었다면 이루기 어려웠을 것입니다. 1년동안 MBA 수업에서 배운 마케팅, 금융 부분에 대한 지식이 많이 쌓여서 가능했었습니다. 또한, ‘데이터 기반 고객경험이 브랜드 가치 평가에 미치는 영향’이란 주제로 ABP를 작성하면서 ‘전략, ‘마케팅’, ‘마케팅 애널리틱스’와 같은 수업에서 배웠던 내용들을 많이 적용했습니다. 이와 같은 공부가 현재 직무인 CX 기획업무로 커리어 전환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Q 5. MBA 학창시절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사킬 그레이 동문) 제 MBA 학생 시절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 중 하나는 이탈리아 밀라노의 보코니 대학으로의 일주일간의 Global Residency Program (GRP) 여행이었습니다. 이것은 동기들 간에 강한 유대를 형성할 수 있는 탁월한 기회였으며, 이 여행은 바로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하기 직전에 이루어졌습니다.

보코니 대학의 교수들은 자신들의 자부심, 열정, 그리고 문화를 우리와 나누고자 하는 열망으로 인상을 깊게 남겼습니다. 강의는 우수하고 유익할 뿐만 아니라 수많은 질문을 하도록 우리를 격려하는 상호작용적인 학습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학문적인 경험 뿐 아니라 현지 명소로의 문화 탐험과 이탈리아의 젤라또는 절대 잊지 못할 정도로 감동적이었으며, 이 모든 것이 MBA 시절에 저의 소중한 추억 중 하나로 남아 있습니다.

One of the most memorable experiences from my MBA student days was the week-long Global Residency Program (GRP) trip to Bocconi University in Milan, Italy. This proved to be a remarkable opportunity to forge strong bonds with my classmates, and it happened just before the onset of COVID-19.

The professors at Bocconi left a lasting impression with their pride, enthusiasm, and eagerness to share their culture with us. The lectures were not only excellent and informative but also created an interactive learning environment that encouraged us to ask numerous questions. Beyond the academic experience, the cultural excursions to local sights and the gelato in Italy was truly unforgettable, overall making it an incredible and enriching experience that I cherish from my time during the MBA.

차철영 동문) MBA 경영사례분석대회에서 우수상으로 입상한 것과 최고경영자과정(AMP) 선배님들과의 멘토링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경영사례분석대회는 훌륭한 동기들과 함께 팀으로써 컨설팅 업무를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였고, 결과도 좋아서 보람 있었습니다. 그리고 멘토링은 선배님들의 회사에 방문하고 식사 자리를 함께하면서 업계 및 직무에 대한 인사이트와 그들의 인생 경험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동기들과 컨설팅 모임을 따로 구성하여, 대표로 계시는 선배님 회사의 동남아 시장 진출 방안에 대해 컨설팅을 해주었던 것도 기억에 남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MBA 시절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 중 하나는 포항으로 3일간의 여행이었습니다. POSCO 강철의 제조 시설과 아모레퍼시픽 화장품의 장소를 방문하여 제품 및 전반적인 운영을 직접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모험을 위해 30명의 GMBA 학생과 50명의 SMBA 학생으로 이뤄진 전체 수업이 모여 활기찬 분위기를 조성했습니다.

이 여행은 프로그램 스태프와 기업들이 함께한 훌륭한 조직으로, 안내된 관광, 숙박, 그리고 만찬과 음료를 통한 사교적인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 우리는 한 클래스로서 함께 뭉쳐, 학문적인 환경을 넘어 확장된 연결을 형성할 수 있었습니다. 이 세 날 동안 동료 학생들과의 동료애와 공유된 경험들은 나의 MBA 여정에서 빛나는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One of the most memorable experiences from my MBA days was a three-day trip to Pohang in the south of Korea, organized at the end of the program. The trip included visits to manufacturing facilities of POSCO steel and locations of Amore Pacific cosmetics, offering a firsthand look at their products and overall operations. The entire class, comprising 30 GMBA students and 50 SMBA students, came together for this adventure, creating a vibrant and engaging environment.

The trip was exceptionally well-organized by the program staff together with the companies, with guided tours, overnight stays, and opportunities for socializing over dinners and drinks. This immersive experience allowed us to bond as a class, forging connections that extended beyond the academic setting. The camaraderie with my fellow students and shared experiences during those three days made it a standout memory from my MBA journey.

구나연 동문) 기업방문클럽의 클럽장을 맡으며 유한킴벌리 본사 방문을 기획하여 탐방한 적이 있습니다. 스마트 오피스를 견학하고, 전략, 인사, 마케팅 분야의 현직자들을 직접 만나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약 15명의 학우들이 제출해준 질문들을 미리 전달하여 현직자와 대화할 수 있었던 점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현직자와의 대화를 통해 평소에 궁금했던 점을 해소하고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평소에는 경험할 수 없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Q 6. 후배들에게 조언을 한 가지 해줄 수 있다면?

사킬 그레이 동문) 서울대 MBA의 현재 재학생 또는 예비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싶은 중요한 조언 중 하나는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동기들, 교수진, 그리고 직원들을 포함한 누구와든 연결하려고 노력하세요. 그리고 한국어 능력 향상에 관심이 있다면, 한국 동료들은 항상 도움을 주기 원합니다. 동문들에게도 망설이지 말고 연락하세요. 그들은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열려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SNU에서의 시간 동안 구축하는 이러한 연결은 미래의 전문적인 경력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MBA 경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세요. COVID와 관련된 도전으로 인해 저는 동아리와 여가 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제한되었지만, 이러한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여 학문적 및 전문적인 측면에서 나 자신을 발전시키는 것을 추천합니다. MBA 프로그램은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각종 행사에 참여함으로써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고 MBA 여정의 학문적 및 전문적 이해를 확장할 수 있습니다.

One key piece of advice I would offer to current or prospective students at the SNU MBA is to leverage your connections. Use the time to connect with everyone you can including classmates, professors, and staff. And if you’re interested in improving your Korean language skills, the Korean colleagues are always willing to help. Don't hesitate to reach out to alumni as well, as you'll likely find them open to providing assistance. The connections you build during your time at SNU can play a significant role in shaping your future professional career. Additionally, actively engage in the MBA experience. While my involvement in clubs and extracurriculars was limited due to COVID-related challenges, I recommend taking advantage of these opportunities to learn as much as possible. The program progresses quickly, so getting involved allows you to make the most of your time and broaden your understanding of both the academic and professional aspects of the MBA journey.

차철영 동문) MBA 학위가 과거처럼 만능열쇠는 당연히 아니고, 누군가는 돈 낭비에 인생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MBA를 통해 많은 것을 얻은 저로서는 MBA는 “본인이 하기에 따라 다르다”는 말을 꼭 하고 싶습니다. 저는 네트워킹에 진심이었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며 상호작용하고 싶었습니다. 이런 목표 덕분에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그 관계를 지금까지 유지하며 서로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습니다. 기술이나 능력은 살 수 있지만 믿을 수 있는 좋은 사람과 함께 하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이런 인적 네트워크는 지금 당장보다 5-10년 후에 모두가 회사의 높은 위치에 올랐을 때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다고 생각하여 기대가 됩니다. 마지막으로 사람의 성향에 따라 네트워킹에 대한 다른 시각이 있겠지만 ‘Why MBA?’ 라는 질문에 명확한 답을 가지고 있다면 이곳에서 많은 것들을 가지고 갈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서울대 MBA의 현재 외국인 재학생들이나 예비 학생들에게 저의 조언은 대한민국으로 오고 SNU에 입학하는 것에 대해 개방적인 마음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서울대에서 제공히는 MBA 교육은 높은 품질을 가지며 풍부하고 포괄적인 학습 경험을 제공합니다. 다른 나라에서 새로운 문화를 받아들이는 것은 개인적으로나 전문적으로 매우 유익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에 장기적으로 머무를 계획이 없더라도 새로운 환경과 다양한 시각에 노출되는 것은 엄청난 이점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이는 여러분의 성장과 발전에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습니다.

My advice to current or prospective students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is to maintain an open mind about coming to South Korea and attending SNU. The MBA education provided here is of high quality, offering a rich and comprehensive learning experience. Embracing a new culture in a different country can be incredibly beneficial on both a personal and professional level. Even if one doesn't have a long-term interest in staying in Korea, the exposure to a new environment and diverse perspectives is tremendously advantageous. Embrace the opportunity, as it has the potential to contribute significantly to your growth and development.

구나연 동문) 서울대 MBA에서의 1년은 경영 전반의 지식 뿐만 교수님들과 학우들로부터 조언과 도움을 받고, 자극과 영감을 얻고, 공부와 일에 대한 태도를 배운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런 것들은 공식이나 이론으로 배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체득되어 앞으로 나아갈 힘이 되었습니다.

 

Q 7. 보너스 코멘트 (졸업 소감, 감사를 표하고 싶은 사람 등)

사킬 그레이 동문) 전역적인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도 프로그램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주신 지도교수님들과 MBA 행정실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모든 것을 원활하게 운영하려는 여러분의 헌신에 대한 인상이 큽니다. 행정실은 Zoom 회의를 조직하고 학생 피드백에 개방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상황에도 불구하고 교육 경험이 견고하게 유지되도록 노력해 주셨습니다. 특히 국제 학생들을 위한 포용적이고 지원적인 노력은 팬데믹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소중하게 느끼고 연결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결정적인 역할을 해 주셨습니다. MBA 여러분의 흔들림 없는 헌신과 탁월한 업적에 감사드립니다. 긍정적이고 풍부한 학습 환경을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I want to express my heartfelt appreciation to the directing professors and MBA staff for their outstanding efforts in maintaining the quality of the program, even during the challenging period of the COVID shutdown. Their dedication to keeping everything functioning seamlessly did not go unnoticed. The team went above and beyond by organizing Zoom calls and being receptive to student feedback, ensuring that the educational experience remained robust despite the circumstances. The staff's commitment to inclusivity and support, especially for the international students like myself, played a crucial role in making us feel valued and connected throughout the challenges posed by the pandemic. Thank you to the entire MBA staff for their unwavering dedication and exceptional work in creating a positive and enriching learning environment.

차철영 동문) 저는 훌륭하고 좋은 동문들을 많이 만나서 개인적으로 MBA를 한번 더 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Be humble, be nice to others and always be thankful”. 졸업식 때 교수님이 해 주셨던 말씀인데, 항상 마음속에 새기며 서울대 MBA 졸업생으로써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졸업 이후, 서울대 MBA의 동문들과의 연결은 정말로 풍부한 경험이었습니다. 이는 커뮤니티 의식을 키우고 경험을 공유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서울대에서의 시간 동안 형성된 유대감은 졸업 이후에도 계속되어 중국, 모로코를 비롯한 다양한 배경을 가진 동료들과의 밀접한 네트워크를 형성했습니다. 이 친밀한 커뮤니티는 서로의 여정을 지원할 수 있게 해 주어 귀중한 역할을 해 왔습니다.

예를 들어, 최근 Ipsos에서 일하는 전 동료를 추천했는데, 이는 SNU에서 형성된 연결이 현실 세계에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이것은 대학에서 쌓은 네트워크의 강도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현재 학생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이 네트워크를 활용하라는 것입니다. 서울대 동문들은 항상 지원과 조언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이것은 단순히 학문적인 기관뿐만 아니라, 졸업 이후에도 계속 번영하는 평생 커뮤니티입니다.

Post-graduation, it has been truly enriching to connect with fellow international students and expats, fostering a sense of community and sharing experiences. The bond formed during our time at SNU extends beyond graduation, creating a close-knit network with classmates from diverse backgrounds such as China, Morocco, and beyond. This close community has proven invaluable, allowing us to support each other in our respective journeys.

For instance, I recently recommended a former classmate who is now also working at Ipsos, showcasing the real-world impact of the connections forged at SNU. It's a testament to the strength of the university’s network. My message to current students is to leverage this network; SNU alumni are always willing to offer support and guidance. It's not just an academic institution; it's a lifelong community that continues to thrive even after graduation.

구나연 동문) MBA 과정을 통해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 속에서 현상을 통찰하고, 비즈니스를 관통하는 자신만의 관점을 가질 수 있는 기회는 아무에게나 주어지는 것이 아닐 겁니다.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행운은 선후배님들이 지닌 열정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선후배님들과 소중한 시간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사킬 그레이 동문
클레어 프롤리쳐 동문
차철영 동문
구나연 동문


NEWSROOM 뉴스레터 신청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서

이메일